회원등록 비번분실
환경,경제,생태



4차원 스마트시티



프롭테크  

작성자 3dCT팀
작성일 2008년 7월 15일 화요일
홈페이지 http://www.3dct.org
Link#1 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4&aid=0001951449
ㆍ추천: 0  ㆍ조회: 3446      
건설사 줄도산 공포 `일파만파`

건설사 줄도산 공포 `일파만파`

한 경 TV | 기사입력 2008.07.14 18:42


< 앵커 >
올 들어 상반기까지 도산한 건설사가 지난해 두 배 가량인 180여 개사로 집계됐는데요.

하반기 건설사들의 대출 만기가 대거 도래할 전망이어서 부도 우려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주은 기자입니다.
< 기자 >
하반기 건설업체들의 회사채 만기 도래가 집중되면서 '건설사 부도 공포'가 또 다시 제기되고 있습니다.

건설사들의 회사채 만기 도래액은 지난달 1200억원에서 이번 달에는 2687억원, 다음달에는 3800억원 등 석 달 새 3배로 늘어납니다.

하지만 금융권에서는 미분양 급증으로 미상환에 대해 예견하고 있단 반응입니다.
이미 100조원에 이르는 PF 대출 가운데 20% 가량을 차지하는 저축은행권은 PF대출 만기를 연장해 준 지 오래고 쌓여가는 연체이자로 연일 불안하다고 얘기합니다.

< 녹취: 제2금융권 관계자 >
"정부에서 아직 큰 건설회사가 부도가 안나니까...얼마나 심각하지 인식하지 못하는 게 아닌가 그런 얘기도 하고 있습니다.
입주가 안되니까 리스크가 있죠. 저축은행들 나름대로 대책회의를 하고 있죠..그냥 두면 안된까.. 한 달에 몇번씩 하는데.."

업계에 따르면 현재 미분양 문제는 대형사까지 확대돼 D건설, G 건설, S 건설 등 각 사별로 최소 1만 가구 이상 쌓여 금액으로는 수 조원대가 묶여 있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시중은행권은 대형 건설사들이 100% 지급보증을 하더라도 PF를 선별 지급하고 있고 대형사들도 큰 사업장은 나서지 않는 게 상책이란 분위기입니다.

은행권은 PF만기를 신용등급 BBB- 이상 되는 기업에 대해 연장할 계획이지만 이들 기업의 경우 대부분 사업여건이 나아지기 어려워 단기 해법에 그칠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신용평가기관도 당장 신용등급을 낮출 경우 현금 줄이 막혀 오히려 줄도산 우려가 있다며 올해 기업어음 평가에서도 이 부분을 감안했다고 토로했습니다.

< 녹취: 한국신용평가 관계자 >
"등급을 아직까지는 유지할 수준이긴 하다..그런 얘기죠. 신중히 판단해서 결정을 했는데. 사실 어렵죠. 업계 전체적으로. 특히 BBB- 업체들은 많이 어렵죠.."

현재 회사채나 기업어음(CP) 등으로 BBB+ 이하 신용등급이 매겨진 건설업체 수는 52개사.

내로라는 중대형 건설사들이 상당 수 투자등급 마지노선인 BBB-를 받고 있어 이들 기업에 대한 위기설은 더욱 확산될 전망입니다.

WOW TV-NEWS 이주은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TV를 통한 관심종목 조회 및 주식매매 서비스(데이터방송)



자료출처 : 네 이 버 뉴 스  7월 14일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4&aid=0001951449

   
이름아이콘 3차원모델하우스
2008-07-15 17:41
2008년 7월 기준 전국적 미분양 25만호, 50조원의 피해액
   
이름아이콘 3차원모델하우스
2008-07-15 17:41
2008년 3월 13만호 => 2008년 7월 25만호 / 50조원의 미분양 ( 4개월 사이 12만호가 증가 )
   
이름아이콘 3차원모델하우스
2008-07-15 17:42
부도업체 144개사 (2007년 대비 47% 증가)
   
이름아이콘 사이버분양시스템
2008-07-15 17:42
위 세가지 자료 출처 : 7월 8일 건설회관 (대한건설협회, 국토교통뉴스 주관 세미나) " 건설업계 경영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 자료집 발췌
   
이름아이콘 사이버분양시스템
2008-07-15 17:43
수도권 23.453 호(18.1%), 지방 106,166 호(81.9%) 지방의 미분양이 심각한 수준, /SOC 증가 정책 등으로 지방 시공사들을 살릴 방안 등의 정책이 필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1 [보금자리주택] 공공주택 150만 가구 무주택 서민에 공급 3D모델하우스 2008-09-19 2031
250 [국토해양부]향후 10년간 전국 500만 가구 주택 공급 3D모델하우스 2008-09-19 4013
249 은평뉴타운 2지구 당첨가점 분석해보니 BTL시뮬레이션팀 2008-09-08 4190
248 [기획재정부] IMF 한국사무소 “한국경제, 10년 전보다 훨씬 강해.. 정책팀 2008-09-05 1975
247 고양시, 수도권 서북부 ‘르네상스’ 개막 4차원인터넷도시 2008-09-04 3428
246 `컬처노믹스(Culturenomics)`의 효과 4차원인터넷도시 2008-09-04 1931
245 "그린 에너지산업이 성장동력 창출" 3D모델하우스 2008-09-04 1599
244 [2008 세제개편안] ‘저부담→고투자→고성장’ 구조 전환 정책팀 2008-09-01 1570
243 `미분양아파트 펀드` 미분양 될라 3차원쇼핑몰 2008-08-14 1760
242 분양가가 '최고 경쟁력'이다 3D모델하우스 2008-08-09 3255
241 (WEBBA : Web Browsing AGENT:구양모) 맞춤형 교통·날씨정보 척.. 스마트오토시티 2008-08-05 32609
240 2008년도 건설업체 시공능력 평가 공시 3dCT팀 2008-08-04 1955
239 건설사 줄도산 공포 `일파만파` [5] 3dCT팀 2008-07-15 3446
238 “미분양 소개해 주면 현금을” 건설업체 불황탈출 ‘안간힘’ [1] 3dCT팀 2008-07-15 2122
237 닫힌 공간 탈출하는 서재…수납 효율성과 함께 디자인도 나날이 .. 3dCT팀 2008-07-07 2096
236 집값 추락 억억억↓… 거품 펑펑 터지는 '버블 세븐' 3dCT팀 2008-07-01 1632
235 가락시영 재건축 올스톱…"이주비 받아 이사까지 했는데" 3D모델하우스 2008-06-30 1799
234 080311] "모델하우스도 가상현실로 대체한다" [3] 3dCT팀 2008-06-27 3187
233 중소건설사 허리띠 졸라맨다 [4] 3차원모델하우스 2008-06-23 1886
232 베일 벗은 '3G 아이폰', '옴니아'와 한판경쟁 3dCT팀 2008-06-17 1319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