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환경,경제,생태



4차원 스마트시티



프롭테크  

작성자 ecoimagination
작성일 2012년 11월 19일 월요일
ㆍ추천: 14  ㆍ조회: 7240      
‘하우스푸어 대책’ 한달간 달랑 1명 신청…우리지주 - 은행 ‘옥신각신’

‘하우스푸어 대책’ 한달간 달랑 1명 신청…우리지주 - 은행 ‘옥신각신’

서울신문|입력2012.11.29 03:46

[서울신문]

 
우리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만든 하우스푸어(빚을 내 집을 샀다가 원리금 상환에 허덕이는 계층) 대책인 '트러스트 앤드 리스백'(Trust&Lease back·신탁 후 재임대) 신청자가 '드디어' 나왔다. 제도를 시행한 지 한 달 만이다. 그런데 달랑 1명이다. 초라한 실적 앞에 제도를 짠 우리금융지주와 실제 시행주체인 우리은행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머리와 손발이 따로 노는 상황인 것이다.

우리은행 측은 28일 "'최근 고객 한 명이 신탁 후 재임대 제도를 신청해 와 29일이나 30일쯤 공식 신청서를 작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1일부터 신청을 받기 시작해 거의 한 달 만에 1명이 신청했다는 것은 제도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시각이 많다. 지주나 은행도 여기에는 동의한다. 그런데 원인과 해법에 대한 생각이 다르다.

제도를 기획한 우리금융지주 측은 애초 신청 대상자를 잘못 추정했다는 입장이다. 우리금융은 신탁 후 재임대 제도의 신청 자격을 우리은행에만 대출이 있는 고객으로 제한했다. 그런데 신청 가능하다고 파악한 1300여 가구 가운데 500여 가구의 대출 상황을 다시 분석해 보니 우리은행뿐 아니라 제2금융권에도 대출이 있는 다중채무자가 대부분이라는 게 지주 측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지주 측은 나머지 800여 가구의 대출 상황도 살펴보는 중이다. 이를 토대로 대상 가구수를 다시 추산할 방침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우리은행의 자체 대출 조회 시스템으로는 우리은행 대출 상황만 파악된다."면서 "다른 금융사 대출 현황을 알아보려면 상대 회사의 허가를 받아야 해 어려움이 따른다."고 해명했다. 이어 "대상자 재파악이 끝나는 대로 금융당국에 제도 수정안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의 생각은 다르다.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신한은행의 하우스푸어 대책과 달리 우리은행의 신청 대상자는 1300여 가구밖에 안 되기 때문에 더 두고 보자는 태도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처음부터 신청 대상자를 적게 잡았기 때문에 신청자가 더디게 나오는 것일 뿐"이라면서 "적어도 두 달은 시행해보고 문제점이 있으면 그때 가서 보완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또 "영업점을 통한 상담 문의는 매우 많다."면서 "집 소유권을 은행에 넘긴다는 부담 때문에 상담이 신청으로 선뜻 이어지지 않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당초 6개월쯤 시행해 보고 확대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는데 '실패론'이 대두되자 지주 측이 성급하게 제도 수정을 추진하고 있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처음부터 하우스푸어 대책에 소극적이었던 우리은행이 "일이 커지는 것을 기피한다."는 얘기도 들린다.

하우스푸어의 모럴 해저드(도덕적 해이)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한 시중은행 부행장은 "대부분의 하우스푸어들이 다중채무자인데 이 점을 간과한 우리금융 측의 실책도 있지만 그보다는 좀 더 버티면 자신들에게 좀 더 유리한 파격적인 구제책이 나올 것이라고 기대하는 하우스푸어들의 심리 때문에 신한은행이나 우리은행의 (하우스푸어 대책 신청) 실적이 저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진아기자 jin@seoul.co.kr

 

참고문헌 ; 미디어다음

http://media.daum.net/economic/others/newsview?newsid=2012112903463929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51 온오프라인 통합 'O2O' 비즈니스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김지현 .. 스마트도시 2014-07-11 12002
350 SAP "통합 전략, 클라우드서도 통한다" 스마트금융 2014-02-06 11810
349 경매 위기 '하우스푸어' 은행에 집 팔고 임대해 산다 스마트금융 2012-08-29 11729
348 21세기 기후변화챌린지 정책팀 2010-10-17 11585
347 국제곡물정보 모바일웹, 3개월에 구축한 비결 전자정부3.0 2014-08-02 10418
346 전력시장 규칙개정 '패키지딜' 딜레마/ SMP 결정式 변경-CP재산정.. 스마트도시 2014-04-15 10385
345 캔들미디어(인터넷뉴스), ETRI와 클린 클라우드 공동연구개발 착.. IT융합기획팀 2015-03-21 9518
344 부동산 호황? 화려한 통계, 그 뒤의 위험들 ecoimagination 2015-04-07 9337
343 이계철 방통위원장 “ICT로 경제위기 극복” 스마트도시 2012-08-08 9140
342 국토해양부, 2012 U-City 월드 포럼 개최 / 현실로 다가오는 미래.. 스마트시티 2012-11-08 9129
341 셰일가스 엔드 게임 ecoimagination 2014-11-16 9001
340 SK텔레콤, 자작용 VR 제작 플랫폼 'T real VR Studio' 공개 기사.. 3DARSNS 2017-05-18 8879
339 SKT, 사물인터넷 플랫폼 '씽플러그' 첫선 클라우드 컴퓨팅 2015-06-11 8490
338 KT 클라우드사업 본궤도 오를까 /시장 초기단계 수익 미미… 내년.. 스마트도시 2012-12-26 8280
337 美연준의 새 카드 `오퍼레이션 트위스트'란 3dCT팀 2011-09-27 8235
336 [불황의 극복]‘국회 스마트 컨버전스 연구회’ 창립 스마트policy 2012-08-03 8214
335 세종시 첫마을 ‘미래형 학습의 場’ 만든다 3dCT팀 2011-09-27 8201
334 스마트 카·자율주행차의 핵심, 사람처럼 배우는 '딥 러닝' 스마트오토시티 2016-01-13 8135
333 그리스 디폴트. 유로존 대붕괴 우려 3dCT팀 2011-07-14 7962
332 ‘하우스푸어 대책’ 한달간 달랑 1명 신청…우리지주 - 은행 ‘.. ecoimagination 2012-11-19 7240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