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환경,경제,생태



4차원 스마트시티



프롭테크  

작성자 3차원모델하우스
작성일 2008년 6월 23일 월요일
ㆍ추천: 0  ㆍ조회: 1899      
중소건설사 허리띠 졸라맨다

중소건설사 허리띠 졸라맨다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08.06.23 06:12

50대 남성, 전라지역 인기기사 자세히보기


임금동결, 자산매각 등 '자구책' 안간힘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주택사업 비중이 큰 중견건설사 A사는 최근 홍보팀 인력을 절반 이상 줄였다.

분양시장 침체로 일거리가 줄자 전체 9명중 5명이 회사를 떠나는 바람에 당장 일할 사람이 줄었지만 회사측은 당분간 충원하지 않을 계획이다.

그런가 하면 이 회사의 주택 영업.수주 부서의 3∼4년차 경력자들은 분양이나 인테리어 파트로 이동 배치됐다.

올해 신규사업 수주를 전면 중단한 까닭에 유휴인력을 미분양 판촉 등에 활용하기 위해서다.
회사 관계자는 "요즘 주택경기 침체가 외환위기 못지 않음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지금은 신규 사업을 벌이기보다는 진행중인 사업이나 제대로 팔고 입주시키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중소 건설사들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신규 주택사업 수주는 전면 유보하고 인력 구조조정을 진행중이다. 자금압박이 심한 업체는 돈되는 자산까지 매각한다.

최근 주택경기 침체의 위기를 극복해 살아남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이다.
주택사업 비중이 95%에 달하는 B사의 임원은 요즘 땅보러 다니는 일을 중단했다. 이 임원은 "주택사업 비중이 높은 경우 아파트 분양이 안되면 평소 재무구조가 괜찮던 회사도 유동성 위기를 피할 길이 없다"며 "분양시장 여건이 좋아질때까지 당분간 신규사업은 검토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회사는 수주를 하고 싶어도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자금마련이 어려워 못하는 경우도 많다.

C사의 수주 담당자는 "주택경기 침체로 지방의 미분양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건설사에는 금융기관에서 사업성을 담보로 돈을 빌려주길 꺼린다"며 "자체사업이든, 시행사가 따로 있는 도급사업이든 땅값, 공사비 등 자금 확보 때문에 신규 사업을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특히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 주택사업에 진출했다가 투자금이 물려 있는 중견사들은 해당 사업장은 물론 국내의 다른 사업까지 PF 일으키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는 게 업계의 전언이다.

신규 사업에서 손을 떼는 건설사가 늘면서 공공택지 인기도 시들하다. D사 관계자는 "미분양 처리도 바쁜데 신규 택지 매입에 돈을 쏟아붓기가 어렵다"며 "올해부터는 후분양 업체에게 택지 매입 우선권을 주기로 해 자금력이 달리는 중견 건설사들은 대형 건설사와의 경쟁에서 뒤쳐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자금압박이 심하거나 우려되는 회사는 자산을 내다팔고 있다. 지방 건설사인 E사는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아파트 사업부지와 골프장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F사도 전남 광주의 모델하우스 부지 등 꼭 필요하지 않은 자산은 모두 정리하기로 했다.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회사채 발행도 늘리는 추세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들어 건설업체들이 발행한 회사채 금액은 2조2천억여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세 배로 불었다.

그렇다보니 고통분담 차원에서 올해 임금 동결을 결의한 업체들도 나오고 있다. G사는 관계자는 "해외사업 부진과 지방 미분양 문제로 위기의식이 확산되고 있다"며 "회사가 살아야 직원들도 산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올해 임금 인상은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는 임직원들을 맥 빠지게 하는 것은 근거없는 '부도 괴담(怪談)'들이다. 지난해 신일을 시작으로 신구건설, 우정건설 등 비교적 탄탄한 업체들마저 연쇄 부도를 내면서 미분양이 많은 곳은 모두 부도 위기 업체로 지목될 정도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부도설, 자금난 얘기가 돌 때마다 단골로 등장하다보니 직원들의 사기가 바닥에 떨어졌고, 이직률도 높다"며 "이런 소문은 특히 자금이나 사업에 막대한 지장을 줘 돌이킬 수 없는 치명타를 날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한건설협회 조준현 실장은 "올들어 지난 5월까지 부도 건설사는 일반건설업체 45곳, 전문건설업체 99곳 등 총 144곳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늘었다"며 "건설사 부도가 사회문제로 확산되기 전에 업계는 발빠른 자구노력을, 정부는 규제완화 등 지원책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끝)
<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자료출처 : 연합뉴스 2008년 6월 23일자
   
이름아이콘 3차원모델하우스
2008-06-23 12:54
단상 1) 신규 사업 유보' / 인력 구조조정 / 유동성 확보 위한 몸부림 / 신규 토지 구입 중단
   
이름아이콘 3차원모델하우스
2008-06-23 12:55
단상 2) 지방아파트 미분양 분 보유회사 / 외국 주택투자자금 물린 회사 등 PF의 어려움
   
이름아이콘 3차원모델하우스
2008-06-23 12:55
단상 3) 공공택지 인기 시들 / 가) 후분양 업체에게 택지 매입 우선권 주기로 해 더욱 / 나) 자금압박이 심하거나 우려되는 회사는 자금 확보 위해 기존 자산 내다파는 업체들.. / 다) 아직 모델하우스 부지는 꼭 필요한 자산 / 라) 부도 괴담을 막기 위한 사이버모델하우스 도입으로 건재함을 알리기 / 마) 이직율을 줄이기 위해서도 직원들에게 희망을 주어야 하는 건설 업체들.. / 바) 은행의 PF를 받기 위해서도 재무 건전성을 위해 분양가를 낮추고 분양관련 영업 비용을 낮추는 신기술 도입은 큰 효과를 거둘수 있어..
   
이름아이콘 3차원모델하우스
2008-06-23 12:56
모델하우스 부지를 매각할 수 있도록 사이버모델하우스를 도입한다면 수지분석에서 - 영업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토지 구입비와 보유한 토지를 유지하기 위한 금융비용도 줄일 수 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1 현실과 사이버의 결합 일본 구파스 비즈니스 모델 3dCT팀 2007-07-02 1897
230 내년 서울 재개발·재건축 빨라진다 3차원인터넷도시 2007-12-30 1889
229 청약시장 새로운 변수 '4순위족' 3D모델하우스 2008-01-08 1872
228 건교부 주요사업 알아보기 - VC-10이란? 3차원모델하우스 2007-10-31 1862
227 [행안부] 첨단 IT관리 시스템으로 홍수 막고 수질 관리 4차원인터넷도시 2009-07-11 1861
226 [스마트시티 AI엔진] AI시대, 개인에게 중요한 건 '직업' 아닌 '.. 스마트오토시티 2017-07-27 1850
225 [부동산 전망대] 불붙은 청약시장..열기 계속될까 3dCT팀 2009-05-10 1844
224 마니아 몰고다니는 IT기업 3차원쇼핑몰 2008-01-08 1844
223 보금자리주택 4개 시범지구 확정] 어떻게 개발되나 3dCT팀 2009-05-13 1832
222 금융회사도 재개발ㆍ재건축 참여 가능 3dCT팀 2008-06-02 1818
221 간신히 서비스 시작한「한국 세컨드 라이프」 3차원인터넷도시 2007-12-30 1814
220 가락시영 재건축 올스톱…"이주비 받아 이사까지 했는데" 3D모델하우스 2008-06-30 1812
219 [콘텐츠가 블루오션] <1> 새로운 성장엔진이 뜬다 관리자 2006-04-17 1796
218 우버·리프트 자율주행차 달리는데 쏘카·그린카 "자율주행 계획.. 스마트오토시티 2017-08-14 1783
217 e쇼핑몰, 물건만 팔던 시대 갔다 3차원쇼핑몰 2007-11-17 1776
216 `미분양아파트 펀드` 미분양 될라 3차원쇼핑몰 2008-08-14 1770
215 할인마트 업계, RFID 시스템 도입 4차원인터넷도시 2008-05-03 1770
214 휴대폰으로 유선 웹 서비스 똑같이 이용한다 3차원쇼핑몰 2008-01-25 1744
213 서울 ''4대 산업벨트''로 특화 개발 관리자 2006-09-20 1738
212 웰빙·디지털로 분양시장 바람몰이 관리자 2004-07-03 1733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