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스마트 도시재생
Smart Urban Regeneraion



4차원 스마트시티


VR 경관 시뮬레이션

(도시재생뉴딜 / 재건축용 VR 경관시뮬레이션)
토목/건축 분야의 3D VR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사업설명회, 주민설명회, 관계기관협의
다양한 활용을 하실 수 있습니다.

가상건설공사 시뮬레이션을 통하여 프로젝트관련 사전 문제점들을 검토 하실 수 있습니다.

VR 시뮬레이션은 자동차의 안전성을 중시하여 활용되었던 유럽의 기준에 맞춘 국제표준기술입니다. 도로경관을 중시한 도로시뮬레이션 기술을 활용하여 정밀도와 정확도를 높였습니다.


 
SmartCity Space(S-Space)시뮬레이션
Carbon 관리시스템
1. 친환경주택 예시

  2. 저탄소녹색도시 구현 위한
3차원 가상현실 시뮬레이션 구축 레퍼런스들
 

     
  1) 조감도를 3차원 웹공간으로 구현 (토목과 건축분야의  민간투자사업 등을 진행함에
 
        조감도의 부족한 영역을 대체 )

 
    http://www.cyberapt.net 

 
  2) 기능
 
     - '이동 가능 , 클릭 가능
 
     - 모바일, 노트북에서 가볍게 돌아가는 3차원가상현실 기술
 
     - 기존 대형3차원게임을 제외한
 
       웹 3차원가상현실이 가지지 못하는 상호작용
 
      (T-Commerce 특허 출원 중)
 
    3차원 가상현실 모델하우스 http: www.3dmodelhouse.com

 
 




단순 조감도를 가벼운 3차원 가상현실로 표현 






 
 

작성자 스마트오토시티
작성일 2016-01-06
홈페이지 http://cpagent.com
ㆍ조회: 1752      
자동차·IT업체 "헤쳐 모여"..스마트카 시장 선점 위해 업체 간 동맹 체제 구축//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자율주행·무인주행차 등 스마트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동맹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경쟁 업체와 손을 잡는 등 ‘적과의 동침’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 구글과 애플 등 정보기술(IT) 업체들이 기술력을 무기로 스마트카 시장을 파고들자 이를 견제하려는 움직임으로 치열하다.

자동차·IT업체 "헤쳐 모여"..스마트카 시장 선점 위해 업체 간 동맹 체제 구축

조선비즈 | 류호 기자 | 입력 2016.01.06. 06:07 | 수정 2016.01.06. 10:56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자율주행·무인주행차 등 스마트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동맹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경쟁 업체와 손을 잡는 등 ‘적과의 동침’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

 구글과 애플 등 정보기술(IT) 업체들이 기술력을 무기로 스마트카 시장을 파고들자 이를 견제하려는 움직임으로 치열하다.

 최근 세계 자동차 시장 1위 도요타와 미국 시장 2위 포드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차량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인 스마트 장치 연결 시스템 ‘스마트바이스링크(SDL)’를 공동 개발·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스마트바이스링크는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동, 음성 인식과 패널을 조작해 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가 탑재된 현대차 ‘쏘나타’ 모습/조선일보DB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가 탑재된 현대차 ‘쏘나타’ 모습/조선일보DB
테슬라 디자인센터에서 애플 아이폰 앱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조선일보DB
테슬라 디자인센터에서 애플 아이폰 앱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조선일보DB
포드와 구글이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차 모습/조선일보DB
포드와 구글이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차 모습/조선일보DB

 두 업체는 2011년 8월 차세대 차량용 텔레매틱스 표준화 개발 작업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2015년 6월 SDL 도입을 확정했다. 도요타는 그동안 안전성과 효율성을 이유로 애플과 구글의 텔레매틱스 시스템인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도입을 거부해 왔다.
 두 업체 간 동맹에는 IT 업체들의 자동차 소프트웨어 시장 진출을 사전에 막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

  IT 업체들은 이미 자동차 대시보드에 장착되는 차량 제어용 스마트 시스템을 개발하며 자동차 시장에 손을 뻗고 있다.  GM과 혼다는 애플이 개발한 카플레이를 자사 차량에 적용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구글안드로이드 오토를 이용하고 있다.

 자동차 업체가 직접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면 브랜드 특성에 맞춘 대시 보드 디자인을 적용할 수 있다또 고객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향후 빅 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다. 자동차 업체가 중시하는 안전성도 높일 수 있다포드 관계자는 “독자적인 시스템을 구축하면 구글과 애플의 영향력이 작은 중국 시장을 공략하는 데 유리하다고 말했다.

 데라시 시게키 도요타 부사장은 “자동차 특성에 맞게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커넥티드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은 자동차 회사의 몫이다”고 말했다.

 두 업체는 향후 스마트바이스링크를 여러 자동차 업체들이 도입할 수 있도록 업체 간 호환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혼다와 스바루, 마쓰다, 푸조, 시트로엥도 스마트바이스링크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요타와 포드의 동맹에 앞서 아우디와 메르세데스 벤츠, BMW 등 독일차 3사는 2015년 12월 노키아 계열 지도 서비스업체 ‘히어’를 인수했다. 또 독일차 3사는 자율주행차 시장을 사수하기 위해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GM은 자동차 업체와의 협업 대신 벤처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어 독자 영역을 구축하고 있다. GM은 최근 미국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리프트에 5억달러(6000억원)을 투자했다. 이번 투자로 리프트의 우선 차량 공급자로 선정됐다.  GM과 리프트는 앞으로 무인차 콜택시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리프트 애플리케이션(앱)으로 GM이 개발한 자율주행차를 예약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댄 애먼 GM 사장은 “앞으로 5년간 이동 수단의 변화는 최근 50년의 변화보다 더 클 것이다.  차량 공유 서비스와 자율 주행차가 자동차 시장을 이끌고 갈 것이다”고 말했다.

자동차 업체와 IT 업체 간 파트너십도 치열하다.

 포드는 구글과 자율주행차를 생산하는 조인트벤처를 설립할 예정이다. 1월 6~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6’에서 합작 회사 출범 사실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볼보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았다. 자율주행차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협력 계획은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볼보는 우선 차량용 홀로렌즈를 개발, 차량에 적용하기 위해 MS와 기술 제휴를 맺고 있다.

참고문헌 ; 미디어다음

http://media.daum.net/economic/autos/newsview?newsid=20160106060702023

 

시뮬레이션을 통해 도시계획 수립, 도로건설사업, 도시개발사업 등에 대한 인허가와 결정을 할 수 있는 통합패키지 개발이 본 사업의 특징입니다.
   
본문내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율주행차 상용화 위해 '정밀도로지도' 구축 본격화
자율주행차 상용화 위해 '정밀도로지도' 구축 본격화 뉴시스 | 이승주 | 입력 2016.09.28. 06:03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정부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정밀도로지도' 구축을 본격화한다.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실시된 자율주행차 시범연구에 이어 국토지리정보원이 정밀지도..
스마트오토시티 2016-09-28 1614
우버, 일본시장에 음식 배달 서비스 UberEats 론칭 계획 발표
우버, 일본시장에 음식 배달 서비스 UberEats 론칭 계획 발표-- 로이터는 수요일 (일본시각) 우버가 일본시장에 음식 배달 서비스 UberEats를 론칭할 계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우버는 자사 승차호출 서비스가 일본정부의 규제와 택시 운전기사들의 반대로 운행이 금지되었다.우버는 적어도 미래에 일본 메이저 도시들에 승..
스마트오토시티 2016-09-27 3269
스마트 카·자율주행차의 핵심, 사람처럼 배우는 '딥 러닝'
스마트 카·자율주행차의 핵심, 사람처럼 배우는 '딥 러닝'IT동아 | 강형석 | 입력 2016.01.12. 19:58[IT동아 강형석 기자] 사람이 특별한 조작을 하지 않아도 알아서 안전하게 목적지를 찾아가는 자율주행차, 내부 운전자 상태를 차량이 인지해 필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차량 등 최근 자동차는 단..
스마트오토시티 2016-01-13 2094
자동차·IT업체 "헤쳐 모여"..스마트카 시장 선점 위해 업체 간 동맹 체제 구축//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자
자동차·IT업체 "헤쳐 모여"..스마트카 시장 선점 위해 업체 간 동맹 체제 구축조선비즈 | 류호 기자 | 입력 2016.01.06. 06:07 | 수정 2016.01.06. 10:56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자율주행·무인주행차 등 스마트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동맹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n..
스마트오토시티 2016-01-06 1752
"스마트시티 코리아, 글로벌 기업 모이는 핫 플레이스 될 것" [하페즈 'SCD' CEO] 인천 검단신도시에 미래형
"스마트시티 코리아, 글로벌 기업 모이는 핫 플레이스 될 것" [하페즈 'SCD' CEO] 인천 검단신도시에 미래형 복합도시 추진 "중동자본 한국 유치 기폭제"조선비즈 | 유하룡 기자 | 입력 2015.12.28. 03:06 | 수정 2015.12.28. 15:10"인천은 비행기로 3시간 반 안에 전 세계 인구..
smartcity 2015-12-28 2457
(스마트오토시티, 스마트카)삼성·LG전자, 미래 스마트카 시장 승부수는?
삼성·LG전자, 미래 스마트카 시장 승부수는?  애플, 구글이 자율주행자동차 등 스마트카 시장에 뛰어들면서 삼성과 LG는 그룹 차원에서 관련 시장의 주도권 잡기에 역량을 쏟는 등 의지를 보이고 있다.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상) LG전자 '전장부품' VS 삼성전자 '플랫폼' 아이뉴스24 | 양태훈기자..
스마트오토시티 2015-12-22 2284
(스마트오토시티, 스마트카) 삼성도 뛰어든 '스마트카' 시장, 현대차의 경쟁력은
삼성도 뛰어든 '스마트카' 시장, 현대차의 경쟁력은뉴스토마토 | 강진웅 | 입력 2015.12.13. 10:45[뉴스토마토 강진웅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카 시장에 뛰어들며 현대차그룹이 또다른 거대한 도전자를 맞게 됐다. 점차 자동차와 IT 산업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이..
스마트오토시티 2015-12-14 2838
제언] 자율주행차, '클라우드기반 데이터센터 구축'서둘러야
제언] 자율주행차, '클라우드기반 데이터센터 구축'서둘러야홍성수 서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승인 2015.12.10 17:00 홍성수 서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2015년 10월14일. 우리에게도 이젠 낯익은 독일의 도시, 바덴-바덴에선 독일 자동차공학회가 주관하는 차량전기전자 심포지움이 개최됐다. 1500명에 ..
스마트오토시티 2015-12-11 3683
글로벌 반도체 회사인 NXP의 Freescale 인수 조건부 승인
글로벌 반도체 회사인 NXP의 Freescale 인수 조건부 승인공정위, 글로벌 반도체 업체간 기업결합에 시정조치ㅇ공정거래위원회가 엔엑스피 반도체(NXP Semiconductors N.V, 이하 NXP)의 프리스케일 세미컨덕터(Freescale Semiconductors Ltd,이하 Freescale) 인수를 조건부로 승인했다. NXP는 시정조치에..
스마트오토시티 2015-11-25 2935
SKT·미국 립모션,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공동개발 MOU 체결
SKT·미국 립모션,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공동개발 MOU 체결연합뉴스 보도자료 | 입력 2015.10.16. 10:40'T-AR'과 '립모션 컨트롤러' 결합한 기술 시연 통해 양사 시너지 창출 가능성 확인립모션, 기존 동작인식 센서 한계 극복한 '드래곤플라이'를 SKT에 우선 제공'SF영화 속 장면이 현실로!'SK텔레콤이..
스마트도시 2015-10-17 1735
123456789101112131415,,,22